그대를사랑합니다세트
카테고리 만화 > 순정만화
지은이 강풀 (문학세계사, 2009년)
상세보기

그대를 사랑합니다
감독 추창민 (2010 / 한국)
출연 이순재,윤소정,송재호,김수미
상세보기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로맨스도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잘 표현한 작품.
다음 웹툰으로 보면서 지독히 울었던 기억이 난다. 죽음을 앞둔 노인들의 사랑과 우정에 대한 순정만화다! 원작은...
어떤 순정만화보다 더 순정만화같은 이 만화는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슬픔 뿐 아니라 주인공인 노인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도 느낄 수 있는 만화.
거기다가 깨알같은 유머로 울리다 웃겼던 씬들이 아직도 생생한 작품.

강풀 영화는 망한다는 공식을 깨뜨려준 영화도 수작이었고, 특히, 원작의 장면 장면을 떠올리게 만드는 디테일한 연출이 볼만한 영화.

원작을 봤다면 영화도 놓치지 않고 봐야할 셋트. 

공연도 성공했다는데 공연은 미처 보지 못했으므로 패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강풀의 이웃사람

분류없음 2008.12.26 12:56


http://cartoon.media.daum.net/series/neighbor/index.html?cartoonId=1852&type=g 

웹툰하면, 강풀을 빼놓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츄리닝, 트라우마, 마음의 소리 등등 다양한 젊은 웹툰 작가들이 있지만, 강풀만큼의 무게감으로 다가오진 못하는 것 같다.

이웃사람은 처음엔 가장 싫어하는 소재인 어린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범의 존재라는 사실에 오싹하기도 하고, 기분 나쁘기도 해서 잘 보지 않았던 작품.

하지만, 회를 거듭할 수도록 이웃사람들이 살인마의 존재를 눈치채게 되고, 또 살인마 또한 이웃사람들의 눈치챔을 알아차리게 되는 이야기 전개가 강풀 특유의 긴박한 묘사로 잘 표현된 작품이다.

그리고, 강풀이 이름붙인 '미스테리 심리 썰렁물' 이라는 장르에 충실한 작품. ^^

후기를 보고 오싹해졌다는...

웹툰의 묘미는 작품 그 자체와 그 아래에 수없이 붙어있는 댓글을 함께 읽는 재미. 마치 라이브 콘서트에 참여하면 이럴까..동시에 여러 명의 사람들이 같은 만화를 보고 실시간 댓글을 다는 묘미를 즐길 수 있는 것이 바로 웹툰의 매력이다.

사이버모욕죄로 대변되는 인터넷 상의 댓글/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든 통제하려는 시도로 그 매력까지도 잃어버릴까 두렵지만...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마린블루스 시즌 25 1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정철연 (학산문화사, 2007년)
상세보기

마린블루스 시즌25 2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정철연 (학산문화사, 2008년)
상세보기


http://marineblues.net/

사진을 좋아하고, 피규어, 최신형 디바이스가 나오면 열광하던 성게군이 어느덧 성게양을 만나서 결혼을 하고, 주변에 새로운 동료도 생기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

성게군을 잊어갈 무렵.. 그 이후 이야기들을 발견할 수 있었던 시즌 2.5는 웬지 더 반가왔다.

처음 마린블루스를 봤을때는 전형적인 오타쿠 이야기이고, 선인장양하고 교감하는 모습에, 드디어 자기 화분하고도 말하는 오타쿠? 라는 생각을 하기도..^^;

하지만, 음침한 오타쿠라기 보다는 그 나이대, 요즈음을 살아가는 젊은 작가의 모습이 그대로 투영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만든 작품이다.

애초 마린블루스는 작가의 홈페이지에서 하루하루 일상을 일기 쓰듯 그려낸 웹툰에서 시작해서, 대중적인 인기를 모으면서, 책으로 발간되면서 유명해진 히스토리가 있는 작품이다. 요즈음 웹툰이 포탈 사이트들에서도 인기이고, 인기스타 작가들도 탄생하고 있는데 본격적인 웹툰 시대를 알린 작가중 한명이랄까?

또, 마린블루스는 깜찍한 캐릭터들 때문에 각 종 캐릭터 사업에도 진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형, 다이어리 등 오프라인 물품 출간에 이어 최근에는 닌텐도 보호케이스에도 진출한 성게군. 개인적으로 인형은 웬지 만화적인 캐릭터의 특징을 담아내기 힘들어 보였다.  하지만, 다이어리나 닌텐도 보호케이스는 깜찍~ 곧 게임,과자 등 캐릭터 사업을 다각화할 예정이란다.

마린블루스의 가장 큰 장점은 공감 250% 지수의 이야기들.

시즌2.5는 시즌3로 가기 위한 중간 앨범 같은 성격이라고 작가는 밝힌바 있지만.. 내가 느끼기에는 시즌2보다도 재미있게 봤었다. 2.5에 한 컷도 등장하지 못한 마린블루스의 엽기 포스 불가사리군이 아쉽긴 하다.
하지만 시즌 3에서는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등장한다니, 시즌3를 기다려봐야겠다.

불가사리군.. 웬지 마초스럽지만, 늘상 당하고 마는 개구리 하사 기로로가 떠오르는 캐릭터~
피부색도 그렇고, 캐릭터도 영락없이 닮은 꼴~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타이밍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강풀 (문학세계사, 2006년)
상세보기

타이밍 2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강풀 (문학세계사, 2006년)
상세보기

타이밍 3
카테고리 시/에세이/기행
지은이 강풀 (문학세계사, 2006년)
상세보기

강풀은 참 재미있는 만화를 그리는 사람이다.
미스터리심리썰렁물 이라는 기치하에 그린 타이밍은 멋진 스릴러.

시간과 죽음에 관련된 능력자들이 얽히고 섥히면서 벌어지는 미스테리물.

결론이 마치 엑스맨의 속편을 예고하는 듯한 결말같아 보이지만, 타이밍 - 아파트 - 이웃사람 을 살펴보면, 이야기 짜임새나, 스토리가 점점 진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같이 본 내 동생은 결론이 너무 허무하다고 하지만, 난 왜 이렇게 해피엔딩이 좋은지..!
해.피.엔.딩 이다. 타이밍은. ㅋㅋ

한 고등학교에서 사람들이 연쇄적으로 죽는 사고가 발생되고, 시간을 멈출 수 있는자,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자, 사람의 불행을 꿈으로 직전에 볼 수 있는자, 죽음이나 사고를 미리 볼 수 있는 자, 저승사자까지 시간과 죽음에 얽힌 인물들이 서로를 알고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요즘 유행하는 웹툰의 원조격인 작가지만, 확실히 다른 작가들과는 이제 무게감이 달라지고 있는 모습을 보이는 강풀! 하지만, 요즈음의 세련된 작품들도 좋지만, 타이밍, 일상다반사,순정만화 와 같은 초기작들을 살펴보는 즐거움도 쏠쏠한 작가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김진의 바람의 나라

분류없음 2008.09.19 19:07

9788992742061 바람의 나라 스페셜에디션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김진 (이코믹스, 2007년)
상세보기

무휼과 연이의 비극적인 사랑.
호동왕자와 낙랑공주. 고대 신화를 새롭게 재해석했던 만화.

김진은 이 작품으로 굉장한 인기를 누렸던 작가가 되었었습니다.
이때는 진지하고 애절한 사랑이야기에 간혹 등장하는 3등신 캐릭터의 유머에 깔깔 웃으면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주인공들 모습이 좀 비슷해서 누가 누군지 구분이 안 갈 때가 간혹 있었고, 가끔 지루하게 오래 주인공의 독백신들이 묘사되는 때가 있긴 했지만...

냉혹한 왕이었던 무휼과 귀여운 연이의 사랑 얘기는 정말 아름다왔던 기억이 납니다.
또 심금을 찌르는 대사와 요물(?)들과의 대결 신도 멋졌어요

순정만화지만 힘이 넘치는 작품이었다고 할까요? 또 낙랑공주 스토리도 멋지게 재해석했던 기억도 남습니다.

아무튼 전 드라마는 좀 실망이었어요. 뭐야, 주몽2 잖아..라는 생각이... 쿨럭~

다시 봐도 촌스럽다는 느낌은 들지 않네요. 거기다가!!! 양장본이 새로 나오다니, 지르고 싶은 욕구가 솟구치고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라비헴폴리스 3 (완결) 상세보기
강경옥 지음 | 시공사 펴냄

라비헴 폴리스. 순정 SF만화?

강경옥 작가의 초창기 작품인것 같다.
알콩달콩한 미래 사회 경찰콤비인 두 명의 주인공이 다양한 에피소드의 사건을 풀어가는 내용.

진지한 순정만화풍의 그림체에서 가끔 등장하는 개그컷, 황당설정에 ㅋㅋ 거리면서 읽었던 기억이 난다.
다소 무심한 여주인공과 과거가 있었던 남자 주인공의 이야기.

별빛속에 1 상세보기
강경옥 지음 | 애니북스 펴냄
만화가 강경옥의 대표작『별빛 속에』를 복간했다.『별빛 속에』는 1987년 초판 발행 이후 세 곳의 출판사에서 출간되었지만 일찍 절판되어 완전판을 구하기가 어려웠던 작품 중 하나이다. 애니북스는 그간의 미비했던 점을 수정ㆍ보완함으로써, 소장 가치가 높은 애장본으로 출간했다. 『별빛 속에』는 주인공들의 섬세한 심리 묘사와 사랑을 주된 모티브로 하는 순정 만화의 내용에 SF적인 요소가 가미된 작품으로, 지구라는 공

강경옥의 대표작은 뭐니뭐니해도 별빛속에!
단행본 시절 읽었던 기억이 난다. 시이라젠느 인가? 하는 엄청 SF 공주풍의 이름을 가진 주인공.

평범한 삶을 살다가, 우주 건너 다른 세계의 존재임을 자각하고 펼쳐지는 이야기.
황미나가 나중에 그린, '레드문'의 내용이 너무 흡사했던 기억이 난다.
하긴 그렇게 따지면, 각종 SF/판타지 물이 약간은 공식도 있다고 생각하면..

아무튼, 강경옥을 알려면, 이 만화는 꼭 봐야 할 책.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제멋대로 함선 디오티마. 1 상세보기
권교정 지음 | 길찾기 펴냄
"나는 함장으로 온 나머 준이예요" 인류 역사상 최초의 우주함선, 디오티마에 나머 준 함장이 부임한다. 기대와 신뢰를 주던 모습은 처음뿐. 준 함장의 본성은 잠자기 좋아하는 게으름뱅이. 제멋대로 함장을 찾아다니다 함장마니아라는 별명이 붙은 부함장 지온은 조난당한 소형우주선의 긴급 구조 요청을 받는데...

권교정의 제멋대로 함선 디오티마 1권!!!!

몇 년전에 어느 잡지에선가 봤을때, 참 특이하다는 생각을 했다. 나의 지구를 지켜줘 와 웬지 일맥상통하는 분위기. 무심한 듯한 인물들의 표정, 나름 미스테리한 인물들의 관계설정, 무엇보다 순정만화라는 점 등.
우주공간을 다룬 SF만화이자, 윤회를 다룬 순정만화.
순정만화도 SF가 가능하다는 - 물론 강경옥 작가의 만화가 있긴 하지만..- 사실을 보여준 만화라고 생각한다.

몇 번의 연재 실패 - 잡지 폐간 - 로, 스스로도 기억을 되새겨서 그리기 힘들다는 작가의 코멘트가 있었지만, 무사히 SF전문 잡지, 판타스틱에 게재를 시작했다고 한다.

무사히 완간되길.. 꼭 다 사서 모으고 싶은 만화 중 하나. 반질반질한 새 책으로 발간되었다. 2권이, 아니, 완간되려면, 많이 사드려야겠다.

Gyo님~ 부디 완간시켜 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윤정/YJ.Min


티스토리 툴바